여름 휴가의 추억 – 이주현

by Be-Blogger Korea on: 9월 5th, 2012

안녕하세요, 이주현입니다.
다들 여름 휴가는 잘 다녀오셨나요? 이번에는 여행의 추억이 담긴 물건들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해요.

여행을 다니면서 늘 챙겼던게 무엇일까 하고 생각해 봤는데, 좀 엉뚱하지만 아마 저뿐만 아니라 다른분들도 이것 하나는 꼭 챙겼을 거라 생각되는 것! 바로 호텔에 비치된 용품들일거라 생각했어요. 앗, 저만 가져오나요? 하하… 호텔에 비치된 바디제품들은 화장품 회사가 홍보 목적으로 호텔 애머니티로 공급하는 경우가 많아, 좋은 제품들이 많죠. 그리고 케이스도 귀여워서 챙기게 되는데, 가져오면 다음 번 여행 때 가져갈 수도 있어서 여러 모로 유용해요.
W호텔에 묵었을 때 챙겼던 블리스 Bliss의 바디용품들과 록시땅, 아베다 등의 미니 제품들이에요. 따로 챙긴 칫솔은 나중에 친구가 집에 놀러와서 자고 가게 되면 줄 거에요.

이건 힐튼호텔에서 가져온 피터토마스로스Peter Thomas Roth 제품들이에요. 저는 바디제품의 경우 달콤한 향보다 상큼한 시트러스 계열을 좋아하는데, 여기 비치된 제품이 그런 향이라 너무 좋았어요!

그리고 이번 여름, 괌에 여행갔을 때 챙겨온 작은 산호와 조개들이에요.
제일 큰 조개는 제가 괌 해변에서 스노쿨링을 하다가 바다안에서 주운 건데, 너무 예뻐서 계속 갖고있다 쇼핑백에 넣은 채로 한국까지 따라 왔답니다.

마지막으로 보너스 여행 기념품. 괌 여행에서 산 거에요. 괌은 벌써 할로윈 준비로 한창이더라구요. 마트에서 발견한, 너무 귀여운 미니요요 ! 지인들께 나눠주려고 샀습니다. 기념품으로 다들 좋아할 거에요.
이제 휴가철도 끝나서 당분간 여행은 못 가겠지만, 기념품들을 보며 두고두고 즐거웠던 시간을 떠올릴 수 있겠지요. 그나저나 슬슬 날씨가 선선해졌으니, 짬을 내어 한강에 피크닉이라도 다녀올까 봐요!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