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netton People: Sujin Park, Actress 베네통 피플: 배우 박수진 두 번째 이야기

by Be-Blogger Korea on: 9월 15th, 2012

고양이들과의 한가로운 한때가 끝나고, 나가고 싶은 마음에 자꾸 센터 출입구 쪽을 간절하게 바라보는 귀여운 송송이, 럭키와 함께 산책길에 나섰다. 따사로운 초가을 햇살 아래, 기운 넘치는 아이들이 나를 산책로로 안내해 주었는데, 신이 나서 방방 뛰는 아이들을 보니 입가에 저절로 엄마 미소가 피어났다. 특히 강아지 송송이의 쫑긋 선 귀가 바람개비처럼 팔랑거리는 모습을 보니 어느덧 성큼 다가온 선선한 가을 바람이 느껴졌다.

나의 첫 가을 나들이 길에 동행해 준 활기찬 강아지 친구들 덕분에, 드라마 촬영으로 조금은 지친 일상 속에서 평화로운 교외로 여행이라도 나온 기분이었다.

이렇게 강아지들은 단순한 애완동물이 아니라, 우리의 삶의 여정을 함께할 수 있는 친구이자 동반자가 되어 줄 수 있는 존재이다. 그런데도 이를 몰라 주는 주인에게 상처받고 버려지는 강아지들이 많은 현실이 너무나 안타깝고 속상했다.

어느덧 돌아가야 하는 시간. 송송이와 럭키도 나처럼 헤어짐이 아쉬운지 작은 다리로 버티고 섰다. “앞으로도 기회가 될 때마다 누나가 자주자주 와서 놀아 줄께!” 아쉬운 마음에 돌아가는 길은 나올 때보다 훨씬 짧게만 느껴졌다.

산책이 끝나고 센터에 돌아와 센터장님의 부탁으로 어느 때보다 기쁜 마음으로 사인을 했다. 바로 오늘 봉사를 통해, 센터장님께서 노란 입양센터 건물 외벽에 붙는 후원인 리스트에 내 이름이 오르는 영광을 주셨기 때문이다. 이렇게 한 명 한 명, 작지만 커다란 마음들이 모여서 강아지, 고양이들이 추운 겨울이 되기 전에 따스한 보금자리를 찾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충무로 유기견 입양 센터에는 자원봉사 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와 더불어 매달 5만원 이상 기부하는 후원자들은 외벽에 이름도 붙여 주며, 명함과 티셔츠를 받는 특별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주말에는 학생들을 포함해 봉사자들이 몰린다고 하니, 미리 예약하는 센스를 발휘하면 좀 더 여유롭게 동물들과의 시간을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사랑은 나눌수록 커진다고들 한다. 그리고 반려동물들은 우리가 준 것보다도 훨씬 큰 사랑과 기쁨을 나누어 주는 존재이다. 이 사랑스러운 생명들이 더 이상 상처받는 일이 없도록, 내가 작은 힘이나마 보탤 수 있어 기쁜 하루였다.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