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음악, 소소한 일상 – Boni

by Be-Blogger Korea on: 12월 11th, 2012

안녕하세요, 베네통 가족 여러분!
드디어 추운 겨울이 왔어요. 요새 엄청 껴입고 다니는데 다들 따뜻하게 입고 다니시죠? 눈이 많이 내려서 곳곳에는 꽁꽁 얼어있는 얼음길이 있던데, 전 이미 한 번 슬라이딩을 시원하게 해줬네요. 조심하세요, 우리의 뼈는 소중하니까요. 하하…

12월인 데다 눈이 내리고 제법 겨울 분위기이다 보니, 이 맘 때 즈음 따뜻하게 보고 싶은 영화들을 몇 편 추천할까 생각했었답니다. 한데 글을 쓰려고 책상에 앉으면서 갑자기 오늘은 커피 이야기, 음악 이야기.. 저의 소소한 일상들을 나누고 싶어졌어요. 요 근래에 제가 제일 좋아하는 일들이랍니다. 음, 이제 마치 여기는 저의 또 다른 일기장이 된 것이 아닌가 싶어요!

전 원래 커피를 잘 안 마셨어요. 심지어 커피를 좋아하지도 않았지요. 그 때는 이 쓴 맛을 무슨 생각으로 음미를 하며 마시는 건지 이해를 못 했어요. 그리고 사실 제 자신에게 강박적으로, ‘커피를 마시면 성대가 건조해지니 노래를 제대로 할 수 없어.’ 라고 생각했어요. 맞는 말이지만, 왜 지금은 살짝 웃음이 나죠? :)

그런데 지금은 어떻게 됐는지 아세요? 종류별로 마시고 있어요. 그것도 무려 핸드 드립으로 말이죠! 이가체프, 하라, 케냐, 코스타리카.. 아 커피의 세계여..!! 한참 감기에 걸렸을 때나 녹음하기 전에는 페퍼민트가 들어가 있는 “모로칸 매드니스”라는 허브차로 대신하기도 하죠.

이렇게 되기까진, 저희 회사 주변에 있는 카페 덕분이랄까요. 저희 회사 식구들도 너무 좋아해서 하루에 한 번은 거의 가는 것 같아요. 분위기도 따듯하고 사장님도 엄청 친절하시답니다. 혹시 지나가다 보이시면 들르시라고, 링크도 살짝 남겨 봐요! http://www.facebook.com/cafelavida.2012

요즘 저는 내년 봄에 나올 정규앨범을 위해서 작업 중인데요, 혼자 방에 있을 때도 촛불 키고 감성 잡고 그러느라 난리도 아니예요. 하하… 그래도 얼마나 기분이 좋은지 모른답니다. 아까 위에 살짝 언급했지만, 저 스스로에게 좀 엄격해지려고 노력해 왔기 때문에 그 동안 느슨한 듯 자연스러운 느낌을 잘 알지 못했던 것 같아요.  어느 정도 풀어진 상태이기 때문에 얻을 수 있는 자유를 담아 보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어서 작업해서 들려드리고 싶어요. 욕심은 이렇게 나는데 노력하지 않으면 안 되겠죠? 향긋한 커피 향을 맡으며 다시 열심히 작업하렵니다. 12월은 더더욱 커피와 함께^^!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