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주민학교 수업설명회 – 박미진

by Be-Blogger Korea on: 12월 17th, 2012

안녕하세요. 박미진입니다.
저는 12월15일날 제2회 <선생님과 티타임>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태원 주민학교 수업 설명회에 다녀왔습니다. 좋았던 설명회인 만큼 여러분께 추천해 드리고자 오늘은 이태원 주민학교에 대해 포스팅을 해보려고 해요.
이태원 주민학교는 이태원 주민인 정신, 사이이다, 나난 선생님이 만드신 주민학교로 이태원 주민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의 분들도 수업을 들으실 수가 있습니다. 제가 간 날은 인천에서 오신 분도 계셨어요.

정신, 사이이다, 나난
(이미지: 이태원주민학교 웹사이트 http://localschool.kr)

윈도우페인팅 앳 홈, 뉴패밀리, 콜마이네임 세가지의 수업이 있고, 듣고 싶은 수업을 신청해서 들을 수가 있습니다.

창문에 그림을 그리는 <윈도우페인팅 앳 홈>은 나난 선생님과 함께 하는 수업입니다.
나난씨는 윈도우페인팅의 창시자라고 할 수도 있어요. 예전에 나난언니께서 <나난 윈도우 트리>라는 프로젝트를 하셨을 때 “나무는 베어지지 않았고 트리는 만들어졌다.” 라는 말이 인상 깊었는데요, 곧 또 크리스마스가 다가오고 하니 이 수업을 듣고 집의 유리창에 트리를 하나 장식해도 좋을 것 같았어요.

새로운 형태의 가족 사진을 기록하는 <뉴패밀리>는 포토그래퍼 사이이다선생님과 함께 하는 수업입니다.
사전적 의미의 가족과 더불어, 친한 친구사이라든지 애인과 같은 새로운 형태의 가족의 모습을 기록하는 뉴패밀리는 사이이다 선생님이 직접 찍어주신 사진을 프린트물과 함께 작품보증서까지 받을 수 있다는 게 인상적이었습니다. “기록을 통해 발견하고 발견을 통해 기록한다.” 라는 사이이다씨의 말처럼 사진만 가질 수 있는 ‘기록’의 의미를 잘 사용할 수 있는 수업이 아니었나 싶었습니다.

이름을 지어 부르는 방법은 배우는 <콜마이네임>은 정신선생님과 함께 하는 수업입니다.
이번 수업설명회도 정신언니의 초대로 수업 설명회를 들을 수 있었는데요, 사이이다, 나난 선생님의 수업 외에 정신언니의 수업은 예전에 언니 집으로 초대받아 프리젠테이션 연습 상대로 듣고 나서 세번째 듣는 수업설명회었어요. 설명회이긴 하지만 수업 못지 않았습니다! 가게 이름이나 본인의 예명, 혹은 애인의 호칭, 반려묘의 이름 등등 모든 것에 이름을 붙일 수가 있어요. 무언가에 이름 짓기가 힘들다 하시는 분들께 강력하게 추천하는 수업입니다.

수업설명회 중간중간 다들 카메라를 꺼내 PPT를 촬영 할 수도 있었어요.

이태원 제2동 주민회관에서 보이는 이태원의 뷰!

수업설명회가 끝나고 둥글게 둘러앉아 오늘의 하이라이트, 선생님과의 티타임 시간이 시작되었습니다. 라퀴진에서 케이터링을 해 주셨는데, 직접 만든 쿠키와 떡 등이 무척 맛있었어요.
친절한 선생님들께서는 역시 오신 한 분 한 분과 얘기를 나누셨습니다.

혹시 이태원주민학교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께서는 사이트를 한번 참고해주시면 좋으실 듯 합니다.
http://localschool.kr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