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천 산책 – 박미진

by Be-Blogger Korea on: 1월 18th, 2013

안녕하세요. 박미진입니다.
날이 아직 추워 산책하기 힘든 날씨지만 그래도 건강을 위해 조깅을 가끔씩 하곤 하는데요, 제가 주로 조깅을 하는 곳은 집 바로 옆에 있는 안양천이라는 곳입니다. 여름엔 풀이 무성한 곳이지요. 겨울엔 눈이 소복히 쌓여 있어서 풀들의 무성함은 볼 수가 없으나, 또 그 나름대로의 운치가 있는 곳입니다. 오늘은 이 곳을 소개해 드릴게요.

안양천은 거의 자연 그대로의 모습입니다. 억지로 과하게 꾸미지 않는 그 점이 안양천의 매력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봄이 되면 메밀꽃이 빽빽이 피어서 <메밀꽃 필 무렵>이란 소설의 한 장면이 생각날 정도인데, 겨울에는 이렇게 그저 흰 눈 위의 마른 붉은 식물일 뿐이네요. 흰 눈과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날씨가 춥지만 산책을 즐기시는 분들이 꽤 있었습니다. 다들 추운 날씨 때문에 옷을 단단히 껴입으셨어요.

꽁꽁 얼었다가 조금씩 녹고 있는 강의 모습.

비탈길을 이용해서 썰매를 타는 아이들도 볼 수 있었습니다.
날씨가 추워서 뜨뜻한 집에 있는 것도 좋지만 이렇게 단단히 옷을 껴입고, 차가운 공기를 마시면서 걸으며 주위를 둘러보는 것도 겨울에만 즐길 수 있는 운치가 아닐까 싶습니다. 여러분들도 주위 산책로 풍경을 한번 담아보시는 건 어떠실까요!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