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마다의 컬러가 살아 숨쉬는, 동대문 원단시장 – 안종우

by Be-Blogger Korea on: 3월 7th, 2013

안녕하세요 안종우입니다.
모델들의 아이덴티티와 컬러를 연결하는 이번 캠페인을 보고 생각난 곳이 바로 갖가지 원단들이 모여 있는 동대문의 원단시장이랍니다. 작업 때문에 가끔 갈 일이 있는데, 오늘은 이 곳을 보여 드리려고 해요.

동대문 종합시장에는 주로 원단을 구하러 가요. 작업을 하다 보면 패브릭이나 기타 부자재를 필요로 할 때가 있는데, 동대문 종합시장이야말로 올인원 세트라고 할 수 있을 만큼 원단의 모든 것이 있는 건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에요.
그리고 건물 층층마다 각기 다른 부자재나 원단 업체들이 들어가 있어요. 층 안에서도 구역에 따라 취급하는 원단이나 부자재의 종류가 다르기도 하고요. 예를 들어 면 원단 전문, 레이스 전문, 혹은 방수천 매장들이 모여 있다든지… 여기에 다 적기에는 종류가 워낙 많네요. 그냥 뭐랄까, 원단에 관련된 모든 것이 여기에 다! 모여 있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여기 와 보시면 과장이 아니라는 걸 아시게 될 거에요. 하하…

처음 와 보는 사람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점은 건물도 큰 데다가 업체들도 빽빽하게 들어서 있어서 구조가 미로같이 느껴진다는 거에요. 저도 꽤나 들락날락한 곳이지만 아직도 간혹 길을 못찾고 헤멜 때가 있어요. 그래도 그게 원단시장만의 특색이기도 하지요. 얼마나 많은 업체들이 들어와 있길래 미로처럼 느껴질까요?

길을 헤멜 수 밖에 없게 만드는 다른 한 가지는, 정말 예쁘고 고운 원단들이나 패턴들이 여기저기 눈에 띄다 보니 정신을 못 차리고 구경하게 돼요. 그래서 계획 없이 돈만 들고 들어갔다가는 과소비 쇼핑을 해서 오게 된답니다. 정확하게 어디에 쓸 일도 없는데 원단 패턴만 예뻐서 덥석덥석 집어 오다 보면 집에 언제 샀는지, 왜 샀는지도 기억이 나지 않는 원단들이 수북히 쌓이게 됩니다.
사진 몇 장만 보아도 이해가 가실 거에요. 이런 원단 저런 원단을 보고 있자면, 오 그래 저걸로 쇼파 커버를, 오 저걸로는 쿠션을, 아 이걸로는 팔찌를, 하면서 만들고 싶은 게 산더미가 된답니다.

이곳을 컬러로 표현하자면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요? 말로 하기 힘들 정도로 다양한 세상 모든 컬러가 원단시장에 있답니다.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