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ents + People: Snaphigh 아티스트, 정영목 – 안종우

by Be-Blogger Korea on: 3월 28th, 2013

안녕하세요? 안종우 입니다.
각자의 재능을 살려 흥미로운 결과물을 만들어 내는 젊은 아티스트들은 언제나 우리에게 많은 영감을 줍니다. 오늘은 그 중에서 특별한 모자를 만드는 아티스트를 소개해 드릴까 해요!얼마 전, SNAPHIGH의 정영목 아티스트를 만나고 왔답니다. 운좋게 이태원 작업실로 초대받아 작업실에서 그의 작업들을 다양하게 볼 수 있었는데요, 인터뷰를 통해서 정영목 아티스트가 만들어가는 작업들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반갑습니다. 먼저 간단하게 자기 소개를 부탁드릴께요.
그냥 모자를 만들거나, 만들어진 모자를 뜯어서 다시 만들거나, 뜯어진 모자를 제대로 만들거나, 혹은 다른 세상 만물을 뜯어서 모자를 만드는  SNAPHIGH의 대표 정영목이라고 합니다.

모자 커스텀 작업을 시작하시게 된 계기가 궁금해요.
2~3년 전부터 미국을 중심으로 기존의 모자를 뜯어서 이국적이고 특수한 가죽으로 다시 구성하는 커스텀 잡이 매우 유행을 하기 시작했는데, 워낙 고가의 제품인데다 파이톤 등 특수가죽 자체가 국가 간 이동이 자유롭지 않아 하나 만들어 써보자! 라고 생각하여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파이톤Pythonskin으로 작업하는 것이 가장 일반적인 스타일이었는데, 나만의 오리지널리티를 어떻게 하면 찾을 수 있을까 하다가 좀 더 하이엔드로, 조금 더 한정적인 개념으로 가보자고 하여서 명품 제품들을 잘라 모자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작업실에 그간 만드신 모자들이 꽤나 많네요. 주로 집중하는 작업은 어떤 것들인가요?
흔히 스냅백이라 불리우는 야구모자의 챙과 스냅(똑딱이) 부분을 명품 재질, 혹은 reproduction이 쉽지 않은 재질 (예를 들면 루이비통 가방에서 잘라낸 원단, 혹은 손자수로 제작된 작품의 일부) 로 재구성하는 작업을 가장 많이 하고 있습니다

모자들이 레어해 보이면서도 참 예쁘네요. 문득 궁금한 건데, 기성 명품 브랜드를 잘라내어 작업하시는데 특별한 의미나 이유가 있으신가요?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좀 더 exclusive한 방향으로 작업을 전개하고 싶다는 생각에 자연히 하이엔드로 눈길을 돌리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보통 명품 브랜드가 제품 제작에 필요한 원단 등의 재료를 일반적으로 구할 수 없는 생산 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미 시장에 나와있는 기성제품을 구입하여 잘라 사용하는 다소 자극적인 형태로 작업이 이루어지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기존의 명품 브랜드 제품을 재료로 이용하게 되었죠.

그렇군요. 관심있게 모자를 SNAPHIGH 의 사이트에서 보다보니 모자 문의가 상당히 들어오는 것 같아 보입니다. 해외로의 홍보도 생각이 있으신지, 또는 진행 중이신 계획이 있는지 궁금해요.
기본적으로 대상 마켓이 한국에서는 매우 협소하기 때문에 처음부터 해외를 대상으로 작업을 시작하였고, 현재 거의 모든 제품은 해외로만 판매하고 있습니다. 판매되는 몰도 인터내셔널 쇼핑몰로 구성을 하였고, 블로깅이나 SNS 활동도 국내보다는 전부 해외에 초점을 맞추어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러고보니 SNAPHIGH 의 SNS 페이지는 언제나 사람들의 관심으로 북적북적했던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다양한 모자를 만들고 다양한 클라이언트를 만나게 될 텐데 말이죠. 작업하시면서 제일 뿌듯한 순간이 언제이신가요.
제가 만든 모자가 내가 봐도 멋있을 때, 고객이 모자에 만족, 혹은 감동할때. 팔려갈 모자라도 내가 작업한 후에 너무 예뻐서 머리 맡에 두고 자는 경우도 허다하고, 고객이 작업물을 받아본 후 만족해하면 보람차고 참 뿌듯합니다.

따로 작업하시면서 힘든 부분이 있으실것 같은데, 어떤 것들이 있었나요?
모자를 처음부터 만드는것도 아니고 중간까지만 뜯었다가 다시 만드는 작업이 사실 일반적으로 불필요한 작업형태다 보니 그 프로세스를 스스로 찾아서 익히는 것이 처음에는 매우 힘들었고, 이제 작업 과정자체가 익숙해진 다음엔 제품을 어떻게 구상할까 고민하는 것이 가장 힘든 것 같습니다. 기존 스포츠 팀 캡들의 디자인이 명품과 기본적으로 잘 조화가 되지 않기 때문에 컬러와 모자 전체 이미지를 잘 조합하여서 하나로 어우러지게 구상하는 것이 가장 어려운 작업인 것 같습니다. 베이스가 되는 모자들이 국내에서 쉽게 구하기 어렵기 때문에 해외를 통한 재료 구입에서 병목현상이 많이 발생하기도 하구요.

사실 저는 다른 커스텀 작업들 보다도 서울/부산 스냅백 작업이 가장 눈에 처음 띄었었어요. 사람들의 반응이 어떤가요?
아무래도 국내에서는 수십만원을 주고 모자를 구입하는 수요가 많지 않기 때문에 국내시장에서 아예 다르게 전략을 짜 보았는데 반응은 매우 괜찮은 편입니다. 찍어서 판매를 시작하면 보통 한시간 이내에 품절이 되어버리거나, 사전 예약으로 다 팔려 버리기도 하고요.

앞으로 또 진행해보고 싶은 작업이 있으시다면 알려 주세요. 모자가 아닌 다른 커스텀 상품도 생각하고 계시는지?
딱히 모자 자체에 국한되고 싶은 생각은 없지만, 모자에서는 좀 더 다양한 형태의 콜라보레이션을 생각 중입니다. 머신드로잉을 하는 아티스트나 손자수로 작품을 하는 아티스트의 작품 일부를 모자로 구성한다든가 하는 작업을 계획중이고, 소재 단계에 있어서는 명품 브랜드 이미지와 상반되어 제품화되기 힘든 제품들을 계획 중입니다. 예를 들면 제 3세계 에 보급되는 형태의 신발을 명품으로 만든다든지, 개목줄, 권총집, 채찍 같은 다소 자극적인 제품을 명품으로 재구성해 본다든지 하는 것을 생각해 보고있습니다.

이래저래 작업실을 방문해서 인터뷰 보다는 모자 구경에 정신이 팔려있었던것 같네요. 하하. 인터뷰 마지막으로 한말씀부탁드릴께요.
많이 관심가져주세요 : ) 감사합니다!

정영목아티스트의 작업실에 초대받았다기엔 너무나도 편하게 대해주셔서 모자에 넋이 나간 채 구경만 하다 온 기분이었어요. 이런식의 커스텀 작업을 진행하는 아티스트가 국내에는 거의 없다고 하니 저도 주문을 바로 넣고 싶었습니다.
좀더 다양한 작업들은 www.snaphigh.comhttp://snaphigh.tumblr.com/  또는 http://instagram.com/snaphighdotcom 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