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리빙디자인페어 관람기 – 이현주

by Be-Blogger Korea on: 3월 11th, 2013

안녕하세요 이현주입니다.
매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리빙디자인 페어를 아시나요? 각종 그릇부터 가구 및 디자인 소품까지 다양한 리빙디자인 분야의 디자이너와 업체들이 참여하는 디자인 박람회에요.

사실 저는 한 번도 가 보지 못했는데, 이번에 아는 분이 참가하고 계셔서 좋은 기회로 다녀왔어요. 오늘은 제가 본 리빙페어의 모습들을 소개해 드릴께요!

제가 찾아간 부스는 저희 어머니 친구분네 아저씨가 하시는 가구 스튜디오 ‘나무수작’인데요, 원목을 짜 맞추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가구 작업을 하고 계세요. 몇 년 전부터 우리나라 가구 장인께 취미로 가구 만드는 법을 배우시다 지금은 판교에 스튜디오까지 내시고 활발하게 활동하고 계세요. 늦게 시작했지만 열정과 노력으로 성공하신 모습에서 배울 점 도 많고, 나태하게 지내는 저의 모습도 반성하게 되네요.

아저씨의 가구는 질 좋은 나무들을 통으로 사용한 것이 특징인데요, 그래서 그런지 전체적으로 깊이 있고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나오는 것 같아요. 저는 특히 나무의 단면들이 만들어내는 다양한 무늬가 자연스럽고 독특한 디자인 포인트가 되는 것이 마음에 들었어요. 위의 사진 속 리본 모양 조각을 끼워넣은 것은 그냥 장식같지만 사실 나무가 갈라질 것 같은 부분에 갈라지지 않도록 이음새 역할을 하는 것이에요. 그러면서도 가구에 귀여운 포인트가 되는 일석이조의 효과!
이 이음새도 그렇고, 모든 가구에 못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짜고 끼워서 맞춘다는 것도 신기하고 놀랄 만한 일이었어요.

입구에서 가까이 위치했던 아저씨의 부스를 보고 다른 부스도 돌아보았답니다. 둘러보다 눈길을 끈 새하얀 공간! 나무수작이 전통적인 방식을 사용한 자연 친화적 공간이었다면 이 공간은 굉장히 서구적이고 현대적인 공간이었어요. 테마도 ‘light life’였는데 정말 깨끗하고 가벼운 느낌이지요? 나무가 주는 중후한 멋과 대조적으로 산뜻한 것이 신선했습니다.

리빙페어답게 인테리어에 관한 부스들이 많았는데요, 간단한 소품들과 벽지로 알록달록하고 아기자기하게 공간을 꾸밀 수 있다는 팁을 얻었어요. 특히 저 유리병 안에 여러 가지를 채워 색색깔의 인테리어 소품을 만든 것은 조만간 해봐야겠다는 의지를 불태워 주었네요.

볼 것도 많고 다양한 행사도 많았던 리빙 페어! 매년 열리는 행사인 것 같으니 여러분도 기회가 되신다면 한번 가 보세요. 저는 정말 눈도 즐겁고 배울 것도 많았던 좋은 경험이었어요.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매년 가게 될 것 같네요:)

 
 

Leave your comment

 대림미술관 핀 율FINN JUHL 전시회 – 이주현

by Be-Blogger Korea on: 6월 8th, 2012

북유럽 가구 디자인으로 유명한 핀 율의 전시를 보러 대림미술관에 다녀왔습니다.
아마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실 듯한데, 지금 가장 인기 있는 전시회 중 하나지요? 얼마 전부터 스칸디나비안 스타일의 인테리어와 가구들이 유행하면서, 저 역시 오픈 전부터 꽤나 기대했던 전시회에요.

전시가 열리고 있는 대림미술관은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하는 미술관이랍니다.
무엇보다 조용한 분위기의 동네가 마음에 들어요. 바로 옆이 주택가인 데다가 대로에서 한 발짝 들어와 있는 위치라,  이곳에 오면 마음이 평온해지는 기분이지요. 적당한 규모로 알찬 디자인 관련 전시가 많이 열리는 점은 말할 것도 없고요. 제게는 집에서 가까운 위치이기도 해서 자주 가는 미술관이에요.

참, 그리고 미술관에 갈 때마다 카드에 스탬프를 찍어 주는 재미있는 이벤트들도 진행한답니다. 몇 번 이상 방문하면 무료관람을 할 수 있도록 해 주거나, 상품을 받을 수 있어요. 왠지 핑계 같지만, 이걸 빨리 다 채우고 싶은 마음이 들어요. 미술관에 자주 가야겠네요!

핀 율Finn Juhl은 현대 가구디자인에 막대한 영향을 끼친 디자이너이지요. 건축을 전공했던 그인지라, 제대로 가구디자인 교육을 받은 다른 디자이너들보다 자유롭게 소재를 믹스하고, 새로운 구조를 생각해 낼 수 있었어요. 하여, 그는 당시 가구디자이너들의 반감을 사기도 했답니다.
지금 보면 이렇게 모던하고 아름다운 디자인들이지만, 확실히 클래식한 관점에서 보면 전혀 새로운 구조들이 작품 곳곳에 숨어 있어요.

특히 제가 마음에 들었던 부분은 스칸디나비안 스타일로 생활 공간을 꾸며 놓은 방이었어요. 전시회장의 모던한 가구들 외에도 유명한 가구 뮤지엄과 스웨디쉬 리빙 브랜드 등의 협찬이 더해져, 매력적인 컬러의 인테리어를 볼 수 있더라구요. 그대로 집에 들고 오고 싶을 정도로 잘 꾸며져 있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뭔가 쇼핑을 하는 듯한 기분으로 즐겁게 전시를 본 것 같네요.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했답니다. 특히 리빙 쪽으로 관심이 있으신 분이시라면 더욱 좋아하실 거에요.

한 달에 한 번씩 전시 디스플레이가 바뀐다는 3층의 방을 꾸며 놓은 것도 멋있었지만, 제가 가장 재미있다고 생각했던 것은 의자를 전시한 바닥에 꾸며 놓은 무늬였어요. 흰 모래로 마치 도일리 페이퍼 같은 섬세한 무늬를 만들어 놓은 것이 인상깊었지요. 의자의 다리 네 개 밑에 이렇게 해 놓으니, 마치 레이스로 된 카펫 위에 의자를 올려 놓은 것 같은 느낌이었어요.

4층에서 내려다본 3층의 풍경입니다. 모던한 가구들이 흰 천들, 그리고 푸른 벽과 어울려 묘한 분위기가 나네요.
평일 오후였는데, 은근히 관람객들이 많았어요. 모두들 여유로운 미술관의 전시를 한껏 즐기고 있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미술관 뒤쪽의 D – Lounge라는 작은 까페도 추천해 드리고 싶네요. 음료 가격도 저렴하고, 미술관의 고즈넉한 안뜰에 들어온 듯한 기분에 잠시 숨을 돌릴 수 있답니다.
전시회를 보고 사무실에 돌아오니 밀린 업무가 저를 두 팔 벌려 반겼지만, 그래도 미술관이 준 여유 덕분에 행복한 하루였답니다. 가끔은 바쁜 일정을 쪼개어, 이런 시간을 만들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