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보호소 건립을 위한 기금마련 전시회, 공존共存 – 안종우

by Be-Blogger Korea on: 7월 12th, 2012

마치 토요일 오후 같은 편안함이 느껴지던 비가 도복도복 내리는 수요일 오전, 공존共存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 잠실 석촌동의 언오피셜 프리뷰unofficial preview 갤러리를 다녀왔습니다.

이번 전시는 동물보호소 건립을 위한 기금마련 전시회로 다양한 국내 작가분들이 참여하셨는데요, 전시가 열리는 갤러리가 조용한 주택가 가운데 마치 누군가의 집처럼 서 있는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전시장을 들어서면 작가분들의 작품들이 엽서로 제작되어 있었는데, 들어서자마자 귀여운 동물들이 가득 눈에 띄었습니다. 이 동물들은 어떠한 연유로 이곳에 오게 되었을까요?

갤러리를 관장하시고 계신 이동욱 디렉터님께서는 평소 동물보호소 건립 필요성에 관해서 끊임없이 고민하셨다고 해요. 마침 동물자유연대에서 동물 보호소를 건립하기로 하였고, 그렇다면 우리는 무얼 할 수 있을까 하고 고민하시던 중 여러 작가분들을 모아 전시를 기획하셨다고 합니다. 취지가 정말이나 따뜻하네요. 베네통에서 지금 진행중인 동물보호 캠페인, Be My Best Friend와도 같은 가치를 공유하는 전시입니다.

전시는 다양한 작가분들이 참여한만큼 다채로운 작품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여기있는 대부분의 작품들은 이번 전시를 위해 작가분들께서 새로이 제작하셨다고 해요.

이번 전시회에서 전시된 작품들의 판매액은 모두 동물보호소 건립을 위한 기금으로 기부됩니다. 저희가 전시장을 둘러보던 중에 이른 오전임에도 불구하고 작품을 구입해 가시는 분이 계시더라구요.

전시장 한편에 마련된 길고양이를 위한 음식통들도 특별한 이야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전시 오프닝 때 행사의 일환으로 길고양이를 위한 음식통을 만드는 퍼포먼스가 있었는데요, 작가분들 뿐 아니라 주민분들까지도 참여를 하셨다고 해요. 오프닝 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주민들의 참여가 참으로 흥미롭고 아름답습니다.

디렉터님께서는 이번 전시는 예술적 의미보다는 사회적 의미로써의 참여를 전시로 기획해 보고 싶으셨다고 해요. 다양한 작가와 주민분들의 참여로 더욱 풍성한 모습의 전시였습니다.
비가 잔잔히 내리는 이번 주말을 unofficial preview갤러리에서 동물들의 그림과 함께 따뜻하게 보내시는 것은 어떨까요?

 
 

Leave your comment

 Be My Best Friend: 베네통 코리아의 동물사랑 캠페인

by Be-Blogger Korea on: 6월 26th, 2012

반려동물을 키워 본 적이 있으신가요?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반려동물들은 때로 사람이 줄 수 있는 그것보다 훨씬 큰 기쁨과 위안을 줍니다. 동물들은 백 마디의 말 대신 그들의 따뜻한 눈빛과 몸짓으로 가장 순수한 메세지를 전달하지요.
세상의 모든 생명과 그 컬러들에서 영감을 얻는 베네통의 이번 동물사랑 캠페인은 우리와 가장 가까운 곳에서 살고 있는 반려동물들과 유기견들에 대한 것이랍니다.

유기견들은 뜻하지 않은 사고로 가족과 주인을 잃거나, 이런저런 사연으로 버림받은 길 위의 생명들입니다.
베네통 코리아의 동물사랑 캠페인, 비 마이 베스트 프렌드Be My Best Friend는 함께 살아가는 세상을 더 좋게 만들기 위해 작은 것부터 행동으로 옮겨 보자는 아이디어에서 시작되었습니다.
그 첫 번째는, 가장 가까운 곳에서 우리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작은 동물들에게 먼저 손을 내밀어 보자는 것이었지요!

그리고 이 작은 실천에 힘을 실어 줄 든든한 지원군들도 함께 해 주기로 했습니다. 바로 평소 반려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을 표현해 왔던 셀러브리티와 모델들이지요. 이들은 우리의 작은 친구들과 함께 베네통의 캠페인 아이템으로 맞추어 입고 컬처 매거진 오!보이 Oh! Boy의 촬영장으로 모여들었답니다.
아래 사진들이 바로 훈훈한 촬영 현장의 모습입니다.

익숙한 얼굴들이 보이시나요?
얼굴뿐 아니라 마음씨도 예쁜 태티서 소녀들, 보기만 해도 즐거워지는 용감한 녀석들 팀을 비롯해 최강희씨와 2PM의 준호씨도 와 주셨지요.
촬영장은 예쁘게 차려입은 강아지들 덕분에 웃음이 가시지 않았답니다. 최강희씨와 함께한 애교덩어리 처키, 준호씨보다 오히려 더 의젓(?)했던 수리, 용감한 녀석들만큼 유쾌한 표정을 보여 준 똘이…

이 외에도 깜짝 놀랄 만한 셀러브리티 분들이 이 캠페인에 동참해 주셨습니다.
오! 보이 전체 화보는 베네통 페이스북 이벤트 페이지에서 보실 수 있으며, 화보에 참여해 주신 분들과 반려견들이 입은 의상은 베네통 코리아 웹사이트에서 좀더 자세히 보실 수 있답니다.

또한 베네통 페이스북을 통한 기부 릴레이 이벤트도 시작되었어요.
반려동물과 함께 했던 소소한 추억과 이야깃거리들을 공유해 주시면, 이야기 10개가 모일 때마다 사료 1kg이 유기견들을 위해 동물연대단체에 기부된답니다.

베네통의 동물사랑 캠페인, Be My Best Friend는 이렇게 온, 오프라인에서 함께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이 캠페인을 시작으로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동물들과 더욱 정을 나누고 서로 기대며 살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하는 마음으로요. 아마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이러한 작은 노력들이 모여 조금씩 변화를 일으키고 있을 것입니다.

이번 캠페인은 페이스북공식 홈페이지에서 동시에 진행됩니다. 우리의 작은 동물 친구들을 사랑하시는 분들이라면 반려동물과 함께 나눈 추억, 그리고 함께 입을 수 있는 귀여운 아이템들을 보러 한번씩 들러 주세요! 여러분의 추억을 기다리고 있을께요.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