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bye to Benetton – Boni

by Be-Blogger Korea on: 1월 22nd, 2013

안녕하세요, 베네통 가족 여러분, 보니입니다.
차가운 겨울 향기를 맡고 있노라면 어서 푸근한 봄이 와주길 기다리게 돼요. 봄이 오려면 아직도 추위를 몇 번 더 거쳐야 하겠죠. 봄이 오면 활동량이 더 많아질 것 같아요. 왠지 이번 겨울은 실내에서 지낸 시간이 더 많은 것 같아, 유난히 코끝에 살랑살랑 봄바람을 쐬어주고 싶거든요~
그러고 보면 벌써 1월의 끝을 향해 달리고 있는데, 제가 베네통에서 여러분과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한 것이 2012년 5월 즈음이었으니까, 9개월 가까이 됐네요! 어머, 벌써 그렇게 됐어요! 하하^^ 글 쓰는 것이라고는, 친구들이나 지인들에게 써주던 편지. 그리고 가끔 SNS에서 적는 저의 이야기들뿐이었는데 이렇게 베네통을 통해서 정기적으로 약 9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글을 올리고 공유했었네요.

아. 뭔가 이별의 서막 같지 않나요? 하하^^ 맞습니다. 이번 글은 이별인사를 하기 위해서 쓰게 됐어요. 아쉬움의 소리가 들리는 것이 제대로 듣고 있는 걸까요? 블로그에 들어가 쭉 써왔던 이야기들을 훑어보며 카드 만들기, <어둠 속의 대화> 체험, 공연 이야기, 아이들 이야기 등등을 비롯해 읽고 나니, 오랜만에 꺼내서 보게 된 일기장의 느낌이네요. 입가엔 미소가 지어져요. 그동안 저의 소소한 이야깃거리들을 공유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려요!
전 올해, 2013년은 음악 활동에 주력하면서 소통하려고 해요. 제 글도 좋아하지만 아무래도 저의 본업인 (!) 노래, 음악을 기다려주시는 분들께는 희소식이 되겠죠? 기대해주세요. 그리고 응원해주세요! 공연도 많이 할 테니, 많이들 와 주실 거죠? 다시 한 번 그동안 고마웠어요! 즐거운 추억을 만들게 해준 베네통 가족 여러분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아디오스!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