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ful Polyvore – 이주현

by Be-Blogger Korea on: 8월 30th, 2012

어렸을 때 인형의 옷을 갈아입히며 놀았던 기억, 다들 있으시지요? 오늘은 웹사이트 폴리보어Polyvore에 대해 소개해 드리려고 해요!

폴리보어는 웹상에서 다양한 아이템과 이미지 자료들을 활용해, 스타일링 컷이나 인테리어, 메이크업 등을 연출할 수 있는 사이트랍니다. 여러 브랜드들에서 홍보를 위해 상품 이미지를 제공하기 시작해서, 왠만한 디자이너 컬렉션은 물론 다양한 브랜드의 아이템들을 이미지에 활용할 수 있어요.

사이트에 들어가 보면, 다른 사람들이 올린 것들을 볼 수도 있답니다.

만들기 메뉴로 가 보면 형판을 정할 수도 있고, 아무것도 없는 배경으로 선택할 수도 있어요. 요즘 날씨가 가을에 부쩍 가까워졌으니 저는 가을에 입고 싶은 룩을 만들어 볼께요. 옷부터 시작해서 백, 쥬얼리, 모델 등 모두 다 마음에 드는 아이템과 이미지로 고를 수 있답니다. 사실 이 안에 가지고 싶은 아이템이 너무 많아서 약간 흥분했어요. 하하…
이렇게 잡지나 패션 웹진에서 볼 수 있을 법한 스타일링 컷을 쉽게 만들 수 있는 것이 재미있는 점이에요. 만드는 법도 어렵지 않고요!

이 니트 원피스는 개인적으로 처음 봤을 때부터 너무 예쁘다고 생각했던 옷이에요. 그리고 여자의 로망 켈리백! 아무래도 올 가을에는 카키 계열의 니트류를 많이 구입하게 될 것 같네요. 한데, 이걸 하다보니 쇼핑욕구만 늘어나는 것 같기도 해요! 하하…
폴리보어는 마치 어렸을때 하던 인형놀이의 현실판 같은 느낌이에요. 그 때는 인형의 옷을 갈아입히며 놀았다면, 폴리보어는 실제로 내가 입고 싶은 룩을 구성해 보는 것이지요.

이미지를 완성하고 Publish를 누르면 이렇게 페이지에 올라갑니다! 여러분들도 심심하실 때, 어렸을 때 가지고 놀던 인형에 옷을 입히는 기분으로 시도해 보시는 것은 어떠세요? 미리 말씀드릴 것은, 해 보시면 아마 제가 왜 쇼핑욕구가 늘어났는지 아실 수 있을 거에요!

 
 

Leave your comment

 SUMMER VACATION GETAWAY

by Be-Blogger Korea on: 7월 18th, 2012

덥고 비 오는 도심을 떠나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어지는 날, 베네통이 제안하는 섬머 룩은 어떠세요?

보는 이의 눈길을 사로잡는 지오메트릭 등 각종 프린트 패턴들은 이번 여름 후반과 곧 다가올 가을 시즌의 70년대 트렌드를 잇는 키워드랍니다. 한여름 휴가지에서는 물론, 산뜻한 시티 섬머 룩으로도 입을 수 있는 특별한 아이템들을 소개합니다.

1. 지오메트릭 패턴 원피스 BAOP17241/BK/169,000원  2. 그레이 컬러 프린트 티셔츠 BATS16241/MG/99,000원  3. 백 프린트 베스트 BAVT02241/NY/289,000원  4. 파나마 햇 6GJRU4132/89,000원  5. 머스터드 옐로우 숄더백 BCBG01241/YE/189,000원  6. 지오메트릭 스커트 BASK01241/YG/69,000원  7. 프린트 원피스 BAOP04241/YE/269,000원  8. 블루 가디건 BAKC03241/BL/219,000원  9. 브론즈 숄더백 BCBG01241/OR/189,000원  10. 블루 쇼츠 BAPT05241/BL/189,000원  11. 레더 스트랩 샌들 BCSH66231/OR/189,000원

위의 아이템들은 모두 전국의 베네통 매장과 베네통 코리아의 공식 사이트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다양한 아이템들과 함께 좀더 많은 바캉스 패션 아이디어를 얻으실 수 있을 거에요!

 
 

Leave your comment

 Interview: United blogs of Benetton blogger ‘Fashion Editor, MoonJi Lee’

by Be-Blogger Korea on: 5월 3rd, 2012

베네통 블로거 이문지, 그녀는 패션 웹 매거진 무신사에서 스타일링을 중심으로 기획기사를 전담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베네통 블로그를 통해 베네통에서 발간하는 컬러스 매거진과 같이 서울에서 일어나는 많은 일들을 소개하고 싶다고 해요. 살고 있는 도시의 숨은 가치를 찾아 즐기는 그녀를 지금부터 직접 만나보기로 해요.

당신은 누구입니까?
이런 질문이 가장 어려워요. 집에서 ‘누구세요?’라고 물을 때는 ‘이름’을 말하면 문이라도 열어주는데,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 누구냐고 물어보면 굉장히 당황해요. 하하.. 저는 이문지고, 현재 웹 매거진 <무신사>에서 에디터를 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직업에 대한 소개를 부탁합니다.
저는 현재 무신사(www.musinsa.com)라는 패션 웹진에서 패션 에디터로 일하고 있어요. 웹 매거진 에디터는 현 매거진 에디터와 같은 업무를 해요. 기획 및 진행을 주로 하고요. 제가 전문적으로 맡은 분야는 스타일 화보예요. 웹 매거진의 특징은 기존 패션 매거진처럼 마감 기간이 정해져 있지는 않아 매일이 마감 같을 때라는 거예요. 그게 때로 힘들지만 진행한 화보의 결과물이 좋을 때 만큼은 모든 노고를 잊고 큰 보람과 행복을 느낄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해요.

당신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는 무엇입니까?
사랑,  ‘무엇을 위해 죽을 수 있는가?’ 라는 물음에 답할 수 있는 건 딱 하나라 생각해요. 그게 저마다의 인생에서 가장 가치 있는 거라 여기는데, 제게는 사랑이에요. 하지만 전 아직 어려서 사랑을 잘 몰라요. 사랑은 너무 어렵죠.

베네통과 당신은 어떤 공통점이 있을까요?
특정 나라가 아니라 지구에 살고 있다고 생각하는 부분. 예전에 책을 읽다 ‘지구인’이라는 단어를 발견했는데, 그 때 느꼈어요. ‘난, 우주에서 본다면 지구인이겠구나.’라고요. 베네통 기업 역시 지구에서 사는 사람을 위한 옷을 만들고 그들을 위한 활동을 많이 펼치는 거 같아요. 음, 많은 사람들이 지구에서 산다고 여기면 서로 미워하는 시간이 줄어들 거 같기도 하고.

당신은 베네통 블로그에 어떤 포스팅을 할 예정인가요?
베네통에서 발간하는 컬러스 매거진을 개인적으로 꽤나 좋아해요. 컬러스는 ‘A magazine about the rest of the world – 전 세계에 관한 매거진’ 이라는 철학으로 만들어지잖아요. 전세계의 순간들이 담긴 컬러스를 보지 않았다면 결코 알 수 없었던 일들을 알게 되요. 그 일들이 때로는 즐겁고 좋은 것도 있지만 아프고 슬픈 것도 있죠. 컬러스를 보고 있으면 그냥 이런 느낌이 들어요. ‘지구’에 살고 있다는 느낌 말이에요. 그래서 저는 컬러스와 어울리는 서울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 서울의 현재가 될 수 있고요. 서울이 가지고 있는 아름다움 그리고 세월의 흔적에 따라 낡아지는 모습 등을 포스팅하고 싶어요.  중요한 것은 서울적일 것, 혹 한국적일 것.

이 블로그는 당신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제 시절이 머문 곳이요. 몇 년 후에 돌아봤을 때 ‘아, 나 베네통 블로그 했었지.’라며 이 때를 기억할 수 있을 거 같아요. 나이가 들어보니 기억할 수 있는 시간이 있다는 건 참 좋은 거 같더라고요.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