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분위기를 바꾸어 줄 수 있는 간단한 포스터 작업 – 안종우

by Be-Blogger Korea on: 2월 7th, 2013

눈이 끊이질 않는 겨울이네요. 안녕하세요? 안종우 입니다.
온 세상이 하얗게 변해서 좋기도 하지만 출퇴근이 너무나도 힘든 요즘이에요. 아무래도 그렇다 보니 난방이 안 되는 작업실에서 작업을 오래 하기보다는 컴퓨터 작업에 열심히 매진하고 있답니다. 하하.

종종 포스터 작업을 의뢰받곤 하는데요. 항상 작업의 묘미는 다 완성된 작업물을 출력한 것을 직접 볼때, 그리고 현장에 걸릴 때인듯 합니다. 저는 주로 공연 포스터를 의뢰받는 편이지만 단순히 이런 용도로써의 포스터가 아닌, 인테리어 소품을 위한 포스터 제작을 하기도 해요. 포스터는 정보 전달을 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실내 분위기를 크게 바꾸어 줄수 있는 소품이기도 하지요. 오늘은 간단한 작업을 통해서 베네통의 포스터를 만들어 보고자 해요.

먼저 위에서처럼 포스터의 크기를 지정하여 네모로 그려 주시고, 마음에 드는 폰트로 텍스트를 작성해요. 저는 Bauhaus 93 폰트를 종종 이용한답니다.

어릴때 ‘참 잘했어요’ 도장 써 보셨죠? 도장을 찍듯이 아까 그 텍스트를 화면상에 마구마구 눌러줍니다. 이 텍스트의 목적은 사실 배경을 만드는 것이었어요. 그렇기에 처음 골라준 텍스트의 색상은 포스터의 배경색이 되는 거겠죠?

배경 작업이 어느 정도 끝났다면 그림과 같이 원래의 틀대로 잘라 줍니다. 배경색으로 전부 다 칠해 버리기보다는 텍스트를 이용해서 불규칙하게 여백이 보이니 좋아 보이네요.

벌써 마무리단계에요. 원하는 텍스트나 그림을 흰색으로 하여 다음과 같이 보기 좋게 올립니다. 어때요? 참 쉽죠? :)

배경색을 어떻게 잡느냐에 따라 포스터의 이미지도 많이 바뀐답니다. 베네통의 아름답고 선연한 색들로 몇가지 바리에이션을 만들어 보았는데요, 이 포스터들은 종이로 출력해 걸어 두어도 좋답니다.
참, 여기서 한 가지 더 좋은 정보를 드리자면 캔버스 출력을 추천해 드리고 싶어요. 유화 그릴때 쓰는 캔버스를 다들 한번쯤은 보셨을 텐데, 최근에는 그런 캔버스에 출력을 해 주는 곳이 많답니다. 포스터들을 캔버스에 출력해서 방 한켠에 걸어 두거나 세워 둔다면 실내 분위기가 많이 바뀌겠죠? 여러분의 실내 인테리어에 도움을 드릴 수 있는 아이디어가 되기를 바랍니다!

 
 

Leave your comment

 다양한 인사이트를 경험할 수 있는 웹사이트들 – 안종우

by Be-Blogger Korea on: 1월 11th, 2013

매체가 발달하면서 정보가 넘쳐나는 세상입니다. 어쩌면 온라인의 정보만 해도 죽기 전까지 다 소화 할 수도 없을 정도의 양일 거에요. 그 많은 컨텐츠 중에서 필요로 하는 내용들만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디자이너의 입장에서는 더욱이나 다양한 경험을 하되 유용한 정보나 시야를 캐치하는게 많이 중요해요.

오늘은 제가 갤러리를 드나들듯, 많이 들르며 인사이트를 얻는 인터넷 사이트들을 소개해드릴까 해요. YOUTUBE, Vimeo 또는 Wikipedia 라는 매체가 정말 크긴 하지만, 그 외에 좀더 디자인 쪽으로 전문화된 사이트를 다루어 보았어요.

notcot.org 는 제가 가장 많이 드나드는 웹사이트 중 하나에요. 위키피디아wikipedia처럼 개개인이 모여서 만들어지는 방대한 정보의 장입니다. 최신 트렌드의 기술이나 디자인들이 많이 올라오고 소규모나 개인 기자이너들의 작품들도 다양하게 올라오기 때문에 메인 페이지만 보고있어도 많은 영감을 받을 수 있어요. 그리고 디자이너들에게는 홍보의 기회로 쓰일 수도 있지요. 여러나라에서 다양한 작품 들이 올라오기에 전체적인 디자인 트렌드를 확인할 수도 있고, 제게는 여러 모로 유용한 사이트입니다.
비슷한 사이트로는  코어 77이 있어요.

booooooom.com 도 디자인을 다루기는 하나, 사진과 일러스트들과 같은 시각 쪽 디자인이 주로 올라오는 사이트에요. 일러스트를 그릴 때 종종 들르면서 아이디어를 넓혀 나가거나 새로운 영감을 받기도 합니다.

Motiongrapher는 제품이 많이 올라오는 notcot.com 이나 core77 과는 달리 모션 그래픽 영상들이 메인인 사이트에요.
물론 제 분야와는 조금 다를 수 있지만 영상이라는 분야도 짧은 시간 안에 어떠한 스토리를 보여주는 매체이기에 제품 디자인과 일맥상통한다고 봅니다. 그래서 영상의 스토리나 색감에 중점을 두고 보면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어요.

국내에 자신의 이력서를 올리는 사이트들이 있듯이 디자인분야에서는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올리는 사이트들이 있는데, behance.net 은 그런 사이트 중 하나에요. 단순히 이력서를 올린다기보다 서로의 작품들을 보며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흥미로운 사이트에요. 더구나 다양한 연령의 포트폴리오가 있다보니 다듬어지지 않았지만서도 기발한 아이디어를 올리는 학생들도 있고 하니 보는 재미가 있다고나 할까요.

그렇다면 국내 여러 디자이너의 작품을 볼 수 있는곳을 없을까요? 물론 있습니다. 그래피커와 노트 폴리오는 국내 디자인 커뮤니티인데 주로 시각쪽 디자이너분들의 작품들이 메인이 되는 사이트 들입니다. 국내의 많은 실력있는 디자이너분들께서 활발하게 작품들을 올려 주시고 계세요. 다만 아쉬운 게 있다면 외국의 커뮤니티처럼 제품 디자인이 많이는 올라오지 않는다는 점이에요. 하지만 이용자가 늘어나는 추세로 보면 곧 더 많은 정보와 작품들로 가득 찰 것 같습니다.

위의 사이트들이 디자인 관련 사이트라면 fubiz 는 아트와 더불어 훨씬 다양한 분야가 연관된 사이트에요. 여러 설치 작품들이나 미술작품들이 많이 업데이트되는데 미술 분야는 어찌 보면 디자이너가 가장 크게 영감을 받을 수 있는 곳이에요. 디자인과는 또다른 재료나 가공법 또는 스토리들이 정말 많기에 디자인 사이트와는 또 다르게 자주 이용하는 사이트입니다.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