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개장 끓이기 – 박미진

by Be-Blogger Korea on: 11월 28th, 2012

안녕하세요. 박미진입니다.
요즘 날씨도 많이 쌀쌀해져서 제법 겨울 날씨가 되었네요. 날씨가 추워지니 얼큰하고 칼칼한 육개장이 문득 생각나서 후다닥 장을 보고 요리를 했습니다.
사실 빨리 만들고 빨리 먹을 수 있는 요리가 편하긴 하지만, 가끔은 어디선가 장금이가 빙의되는지 요리 혼을 불태우곤 합니다.

육개장 재료 : 2-3인분 정도 되는 양이에요.
소고기 사태살이나 양지머리 400g

말린 고사리 한 줌, 숙주 두 줌, 표고버섯 한 봉지
대파 3대, 통마늘 다섯 개, 무 세 토막, 가는 소금 약간, 물 적당량.
양념장은 국간장, 다진마늘, 참기름, 고춧가루로 만들 거에요.

먼저 양지머리를 물에 40분정도 담가 핏물부터 제거해 줍니다.
원래 덩어리째로 삶은 다음 장조림처럼 죽죽 찢어서 넣어야 제 맛인데 정육점 아저씨께서 육개장을 한다고 하니 국거리로 생각하셨는지 먹기 좋게 다져 주셨네요.

먼저 양지머리와 함께 육수를 우려낼 재료입니다.
핏물을 뺀 양지머리랑 이 재료들을 한데 넣어서 양지머리가 푹 익을 때까지 끓여 주세요. 익었다 싶으면 건져내시면 됩니다.

저는 끓는 동안 양념장을 만들었어요.

수저 기준으로 해서 간장 4숟갈, 고춧가루 4숟갈, 마늘 2숟갈, 참기름 1숟갈만 넣고 휘리릭 비벼 주었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채소들을 소금물에 데쳐야 합니다.

보통 송이버섯을 넣는데 저는 제가 좋아하는 표고버섯을 넣었어요. 취향대로 넣어 주시면 될 듯 합니다.
고사리와 숙주, 파도 각각 소금물에 데쳐 주세요!

아까 육수를 우려내고 건진 양짓머리까지 모두 한데 모은 다음, 만들어 둔 양념장을 넣고 조물조물 버무려줍니다. 마치 비빔밥 같네요.
이야기를 하려고 사진을 보고 있는데, 지금 봐도 군침이 흐르네요.

아까 만든 육수에 버무려진 재료를 한데 넣고 끓이기만 하면 완성! 좀 매운 것을 좋아하시면 고춧기름을 넣고 끓이시면 좋아요.

저는 다음날 남은 육개장에 칼국수 면을 넣어서 육개장칼국수로 만들어 먹었는데도 너무 맛있었어요. 국 요리나 찜 종류는 다음날 먹는 게 왠지 더 맛있는 것 같아요.
여러분도 직접 공을 들여 한 끼 식사를 만들어 보시는 건 어떨까요! 올해 12월은 왠지 알찬 겨울이 될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