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환경 그리고 영화 – 이문지

by Be-Blogger Korea on: 5월 15th, 2012

무언가를 살리고자 한다는 것은 무언가가 죽어가고 있다는 걸 뜻합니다. 가령 현재 가장 도래되고 있는 문제, ‘환경’말입니다.
살리려고 무던히 애를 쓰고 있으니, 슬프게도 죽어간다는 말이겠죠. 환경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에게는 그것은 그저 자신을 둘러싼 하나의 배경에 지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현재 수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촉구하는 ‘환경’이란 ‘지구’ 그리고 ‘생태’를 말합니다. 그 안에는 물론 큰 의미로 ‘자연’이 있지요.

한국에서 가장 큰 인구 밀도를 자랑하는 만큼 치명적으로 오염된 곳이 바로 ‘서울’입니다. 많은 걸 할 수 있지만 환경이라는 가치를 포기해야만 했던 서울, 서울에서는 벌써 아홉 번째 환경 영화제가 열렸습니다. 환경에 대한 생각, 그리고 내가 지구에 사는 한 사람으로써 얼마나 부끄럽게 살아왔는지를 깨닫게 해주는 영화제이지요.

환경 영화제는 벚꽃이 흩날리는 봄에 펼쳐집니다. 환경이 새롭게 탄생되는 봄, 그리고 5월에 열리는 환경 영화제에서 상영하는 영화를 보기 위해 ‘용산 CGV’로 향했습니다. 수 많은 다큐멘터리를 통해 환경 오염에 대한 고발이 이어졌음에도 저는 환경 보호를 위해 당장에 할 수 있는 것이 적다는 사실에 매번 탄식했습니다. 다른 의미로 슬픔이지요. ‘인간은 뭐든 할 수 있다.’라는 말과 인간이야 말로 신의 모태라고 일컬어지는데 정작 파괴한 자연을 다시 살릴 수 없으니까요.

영화를 보는 것은 제가 할 수 있는 것을 하기 위함이었습니다.
몇 해 전부터인가 에코라는 것이 트렌드가 되어 패션 속으로 파고들었습니다. 취지는 좋으나 선뜻 참여하기 힘들었던 건 그것이 한 때 일 뿐 영원하지 않을 거라는 비평에서였습니다. 소재로써 에코의 붐이 어느 정도 가시고, 제가 가장 관심을 가졌던 것은 산림을 파기하고 먹거리에 쓰이는 소재를 제공하기 바빠 보이는 행위였습니다. 자본을 위해 어쩔 수 없는 것이라 이해는 하지만 이토록 우리가 열광하는 음식이 결국 많은 걸 죽인다고 생각하니 비탄에 잠겼지요. 대표적인 것이 바로 ‘고기’입니다.

인간의 수 보다 많은 소를 보다 좋은 품질로 기르기 위해 얼마나 많은 경작지가 훼손되었는지 말할 수 없습니다. 소의 고기를 얻기 위해 인간은 농사를 짓게 되었죠. 소는 되새김질로 메탄가스를 배출하고 지구 온난화의 가장 핵심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그래서 ‘고기’에 대한 영화를 보자고 생각했습니다. 동물 보호를 위함이 아니라 오직 자연을 보호하기 위함이지요. 사람들은 더러 그 영화를 통해 어떤 변화가 일어났냐고 묻습니다. 그에 대한 답으로 대체 음식을 찾고 있다고 했죠. 고기는 소위 씹히는 맛을 못 잊어 포기를 거부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육질이라고 불리는 그 맛은 콩이 대체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영화를 본 후 두부 스테이크 만들기에 온 정신을 쏟고 있습니다. 환경영화제의 영화는 삶에서 무언가를 찾고 발견하게 만들어주었습니다.

사실 전 아직도 PT 병을 사용하고 있고, 뚜껑과 병을 분리하는 습관이 들지 않아 고된 애를 먹고 있습니다. 시원시원하게 쓰이는 글씨가 좋아 종이는 또 얼마나 잘 쓰고 있는 지 몰라요.
환경을 위해 너무 많은 걸 할 필요는 없고, 하나만 잘 해도 된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너무 많은 걸 하면 지칠 수 있기에 말이죠. 저는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실천하는 것이 아니라, 제가 살고 있는 지구의 ‘바람(wind)’이 처음 맞았던 그 때처럼 무언가를 싣고 와주는 ‘투명한 상태’ 그대로 남아주길 바라는 마음에서 입니다. 그 바람에 내 평생 가기 힘든 곳의 냄새가 배어 있어 굳이 떠나지 않아도 날 여행시켜 주죠. 자연 안에 예술이 그리고 많은 시가 탄생하니 저는 자연 안에서 오래도록 머물고 싶을 뿐입니다. 그래서 환경에 대한 것을 함부로 지나칠 수 없어요.

내가 마른 짚을 줄 때마다 나와 눈이 마주쳤던, 이웃집의 소를 기억하며.

 
 

Leave your comment

 길상사 가는 길: 서울의 여유에 대하여 – 이문지

by Be-Blogger Korea on: 5월 10th, 2012

성북동에 살았던 적이 있는 나는, 휴일이면 종종 길상사에 가곤 했다.
도시의 절 중, 이렇게 많은 이들이 오고 가는 곳이 또 있을까? 종종 오가는 사람들을 보면, 딸과 함께 온 어머니도, 산책 삼아 ‘휘휘’온 청년들이 많다. 네이버의 지식인을 통해, 인천에서 길상사에 대중교통을 통해 가는 법을 물어보는 이들도 있다.
길상사는 어쩌면, 내가 성북동에 살던 시절 내가 누리던 어떤 특권이었는지도 모르겠다.

아, 너무 불친절했다. 길상사가 어떤 곳인지 먼저 설명을 했어야 했다.
길상사 하면 법정 스님으로 유명한데, 본디 이 길상사는 삼청각, 청운각과 함께 최고급 요정 중 하나였다. 길상사라는 이름이 지어지기 전의 이름은 대원각으로 당시 대원각의 주인이었던 故 김영한 여사가 7천여 평의 대지와 건물 40여 동을 법정 스님에게 시주하여 태어나게 된 것.
그 때문인지, 절의 곳곳에는 법정 스님의 흔적들이 남아 있으며, 건물 역시 일반적인 사찰이 아닌 사대부가의 저택 형식이다.

프렌차이즈 커피 전문점의 아메리카노는 물론, 집대성된 노하우가 만들어낸 그 만의 맛이 있지만, 길상사에 왔으면 동전을 털어 뽑아먹는 자판기 커피가 가장 맛있지 않나 싶다.

한국적인 어떤 것을 베네통 블로그를 통해서 보여줄 수 있을까 많이 생각한다. 서울의 도심지도 소개하고 싶고, 경치 좋은 외곽도 알리고 싶다. 하지만 때론 이런 서울의 여유도 소개하고 싶다.
서울은 바쁘기만 한 도시가 아니다. 가끔은 이렇게 늘어지게 한가한 곳도 존재한다.

 
 

Leave your comment

 Interview: United blogs of Benetton blogger ‘Fashion Editor, MoonJi Lee’

by Be-Blogger Korea on: 5월 3rd, 2012

베네통 블로거 이문지, 그녀는 패션 웹 매거진 무신사에서 스타일링을 중심으로 기획기사를 전담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베네통 블로그를 통해 베네통에서 발간하는 컬러스 매거진과 같이 서울에서 일어나는 많은 일들을 소개하고 싶다고 해요. 살고 있는 도시의 숨은 가치를 찾아 즐기는 그녀를 지금부터 직접 만나보기로 해요.

당신은 누구입니까?
이런 질문이 가장 어려워요. 집에서 ‘누구세요?’라고 물을 때는 ‘이름’을 말하면 문이라도 열어주는데,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 누구냐고 물어보면 굉장히 당황해요. 하하.. 저는 이문지고, 현재 웹 매거진 <무신사>에서 에디터를 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직업에 대한 소개를 부탁합니다.
저는 현재 무신사(www.musinsa.com)라는 패션 웹진에서 패션 에디터로 일하고 있어요. 웹 매거진 에디터는 현 매거진 에디터와 같은 업무를 해요. 기획 및 진행을 주로 하고요. 제가 전문적으로 맡은 분야는 스타일 화보예요. 웹 매거진의 특징은 기존 패션 매거진처럼 마감 기간이 정해져 있지는 않아 매일이 마감 같을 때라는 거예요. 그게 때로 힘들지만 진행한 화보의 결과물이 좋을 때 만큼은 모든 노고를 잊고 큰 보람과 행복을 느낄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해요.

당신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는 무엇입니까?
사랑,  ‘무엇을 위해 죽을 수 있는가?’ 라는 물음에 답할 수 있는 건 딱 하나라 생각해요. 그게 저마다의 인생에서 가장 가치 있는 거라 여기는데, 제게는 사랑이에요. 하지만 전 아직 어려서 사랑을 잘 몰라요. 사랑은 너무 어렵죠.

베네통과 당신은 어떤 공통점이 있을까요?
특정 나라가 아니라 지구에 살고 있다고 생각하는 부분. 예전에 책을 읽다 ‘지구인’이라는 단어를 발견했는데, 그 때 느꼈어요. ‘난, 우주에서 본다면 지구인이겠구나.’라고요. 베네통 기업 역시 지구에서 사는 사람을 위한 옷을 만들고 그들을 위한 활동을 많이 펼치는 거 같아요. 음, 많은 사람들이 지구에서 산다고 여기면 서로 미워하는 시간이 줄어들 거 같기도 하고.

당신은 베네통 블로그에 어떤 포스팅을 할 예정인가요?
베네통에서 발간하는 컬러스 매거진을 개인적으로 꽤나 좋아해요. 컬러스는 ‘A magazine about the rest of the world – 전 세계에 관한 매거진’ 이라는 철학으로 만들어지잖아요. 전세계의 순간들이 담긴 컬러스를 보지 않았다면 결코 알 수 없었던 일들을 알게 되요. 그 일들이 때로는 즐겁고 좋은 것도 있지만 아프고 슬픈 것도 있죠. 컬러스를 보고 있으면 그냥 이런 느낌이 들어요. ‘지구’에 살고 있다는 느낌 말이에요. 그래서 저는 컬러스와 어울리는 서울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 서울의 현재가 될 수 있고요. 서울이 가지고 있는 아름다움 그리고 세월의 흔적에 따라 낡아지는 모습 등을 포스팅하고 싶어요.  중요한 것은 서울적일 것, 혹 한국적일 것.

이 블로그는 당신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제 시절이 머문 곳이요. 몇 년 후에 돌아봤을 때 ‘아, 나 베네통 블로그 했었지.’라며 이 때를 기억할 수 있을 거 같아요. 나이가 들어보니 기억할 수 있는 시간이 있다는 건 참 좋은 거 같더라고요.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