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 안종우

by Be-Blogger Korea on: 12월 12th, 2012

안녕하세요? 안종우 입니다.
아직은 2013 년이 한달이나 남았지만, 한해 마지막 달인 12월에 항상 느끼는 점은 유독 다른 열한 달보다 12월이 빨리 지나간다는 것이에요. 주말이 지나고 월요일이 돌아와도 월요일 조차 금요일로 느껴지는 이 기현상은 눈 깜짝할 사이에 새해를 맞이하게 한답니다. 그 때문에 2013 년 달력을 제작하고 있었는데 달력을 만들다 보니  크리스마스가 어느 새 2주 정도 남았더라구요! 올해 시작을 하면서 크리스마스만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벌써 코앞으로 다가온걸 자각하고서는 크리스마스 카드 제작에 들어갔어요.

올 크리스마스 계획은 다들 어떠세요?
저는 매년 똑같았던 것 같아요. 인파에 휘말려 항상 ‘지옥’ 같았던 크리스마스를 보냈기에 크리스마스 당일보다는 크리스마스까지를 기다리는 몇 주간이 제일 설레었답니다. 하지만 올해 크리스마스는 식사를 만들고 사람들을 초대하여 정말 차분하고 따뜻한 크리스마스를 보내려 해요. 따스한 크리스마스를 기대하며, 그들에게 크리스마스 정취 가득한 초대장을 보내 보는것은 어떨까요?

시중에 있는 크리스마스 카드들도 얼마든지 예쁜 게 많지요. 고르는 재미도 있고 모으는 재미도 있지만, 한편으로 직접 만들어 보는 재미도 있답니다. 주변 지인들이 대부분 디자인이나 예술 분야에 계시다 보니 저희끼리는 직접 만든 카드들을 공유하곤 해요. 이래저래 정성이 가득한 카드를 받노라면 사실 별다른 선물이 없어도 카드에 그려진 그들의 선 하나하나가 너무나 큰 기쁨을 주어요.

연말 마무리를 예쁜 카드 선물로 돌리다 보면 지인들이 좋아하는 그 표정들만큼 배부른 게 없는 듯 합니다. 이럴 때마다 느끼는 건 저희 디자이너나 아티스트들은 그들의 행복을 사며 살아갈 수 있는 것 같아요. 안 그래도 추운 겨울이지만, 이런 주변의 반응들은 한파도 거뜬히 버틸 수 있게 해준답니다.

작년 크리스마스 때는 사실 많은 지인들께 직접 만든 카드를 드릴 수가 없었는데, 올해는 자주 보지 못했던 친구들까지 제 소식을 전할 겸 카드를 제작하여 보낼까 해요. 이래저래 추운 겨울이지만 소식이 뜸했던 지인들과 카드를 나누며 그간 못 했던 이야기들을 풀어 보면 어떨까요?

 
 

Leave your comment

 Thank Card – Boni

by Be-Blogger Korea on: 8월 28th, 2012

안녕하세요, 보니입니다!
이번 태풍 <볼라벤>소식으로 다들 걱정이 많으실 듯해요. 되도록 태풍 때문에 힘들어하시는 분들이 없었으면 좋겠어요. 밖에 나가셔야 한다면 조심하시고, 주의사항들 미리 숙지하셔서 피해 줄이시길 바랄게요!

이번엔 제 주위 분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자, 직접 <Thank Card>를 만들어 보았어요. 원래 매년 크리스마스 때마다 직접 카드를 만들어서 저희 회사 식구들, 또는 친한 친구들에게 주고 있어요. 되도록이면 빠뜨리지 않으려고 하는데, 이번에는 베네통 블로그를 계기로 이렇게 좋은 기회를 얻게 되었네요.
고마워요, 베네통!

자, 재료를 사러 가볼까요!
큰 문구점에 가면 다양한 종이들을 직접 고를 수 있어서 언제나 재미있어요. 이번에도 물 만난 고기처럼 신나게 종이를 골랐지요. 저는 원색 계열을 좋아하는데요, 이번에도 상큼한 노란색 종이와, 몇 가지의 색지들로 각각 다르게 만들어 보려고 해요.

저는 카드를 직접 만드는 것을 좋아하지만, 전문가는 아니기 때문에 간단하면서도 귀엽게 만들자는 주의에요. 이번에도 색지들을 예쁘게 잘라 포인트 속지를 만들었고요, 그 다음으로는 구멍이 송송 나 있는 노란 겉종이를 대 주었어요. 그리고 글루건으로 고정한 다음, 너무 밋밋해 보이지 않도록 “I Love You”라고 프린트된 리본을 만들어 카드 겉면에다가 딱! 붙여줬어요. 맘에 드시나요? 하핫…
글씨로 좀 더 꾸며 주고, 끝에는 “감사합니다” 라고 적은 후 완성이랍니다.

첫 번째 카드는 저희 엄마께 드리고 싶었어요. 요 근래 제가 여러 가지 일들로 인해 몸과 마음이 힘들었는데, 지혜롭게 이겨낼 수 있도록 엄마가 조언도 해 주시고 응원도 많이 해주셨거든요. 워낙 표현 잘 안 하는 딸이라 이렇게 글로 적어 드릴 때면 엄마 얼굴에 피어나는 미소가 저를 더 행복하게 한답니다. 남은 두 장도 다른 고마운 사람들에게 전하려고 해요.
여러분들도 시간이 나실 때 몇 장 만들어 평소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싶었던 분들께 선물해 보세요. 감사의 마음을 보내는 데에 따로 정해진 날은 없으니까요!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