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 United blogs of Benetton blogger ‘Fashion Student, Hyunjoo Lee’

by Be-Blogger Korea on: 7월 9th, 2012

지금 배우고 있기 때문에 더 신선한 시각으로,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는 것들이 있습니다. 베네통 코리아의 새로운 Be-Blogger, 이현주는 서울에서 의류학과 미술사를 공부하고 있는 학생입니다. 이 두 분야를 통해 패션과 그 안의 의미에 대해 점점 더 넓게 알아 가고 있는 그녀는, 일상에서 쉽게 즐길 수 있는 컬러와 패션을 베네통 블로그에 보여 줄 생각이라고 합니다. 그녀가 평소 혼자 즐기던 다양한 아이디어들은 어떤 것들일까요?

간단한 소개를 해 주세요. 당신은 누구이며, 지금 무엇을 하고 있나요?
이현주, 90년생이고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의류학을 공부하고 있어요. 의상 제작은 물론이고 마케팅, 소재부터 복식사까지, 어패럴 산업 전반에 필요한 것들을 모두 배우고 있답니다.

의류학을 공부하게 된 계기가 있나요?
많은 소녀들이 그렇듯이, 저도 어렸을 때부터 예쁜 옷을 입고 아름다운 소품들을 모으는 것을 좋아했어요. 요즘도 작은 아이템들을 소소하게 리폼하거나 일러스트를 그리는 것을 즐기고요. 책을 읽고 역사를 배우는 것도 좋아해서 본격적으로 미술을 전공하지는 않았지만, 결국 의류학과로 진로를 결정했지요. 대학에서는 내가 정말로 좋아하는 것들에 대해 알고 싶었기 때문이랍니다.

베네통에 대해 가지고 있는 이미지를 말해 주세요.
역시 다양하고 아름다운 컬러들, 그리고 강렬한 캠페인 이미지들이 떠올라요. 강렬한 이미지의 캠페인 뿐 아니라, 다양한 인종의 모델들을 함께 보여 주는 시즌별 화보 역시 패션을 공부하는 제게는 인상 깊어요. 그 화보들은 우리가 가진 편견을 뛰어넘은 모습을 아주 긍정적이고 자연스럽게 보여 준다고 생각해요. 동시에 항상 일관성 있는 개성을 유지하고요. 아마도 베네통이 가진 철학 덕분에 당당하게 제시할 수 있는 느낌일 거에요.

베네통과 당신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어렸을 때는 베네통의 컬러들이 주는 독특한 시각적인 즐거움이 좋았어요. 그건 지금도 마찬가지이고요. 하지만 지금의 저는 베네통이 사랑과 평화, 나눔 등의 확고한 가치관이 있는 브랜드라는 것이 더 와 닿아요. 옷은 우리의 겉모습에 관한 것이지만, 그 내면의 철학이 없이는 지속될 수 없지요. 베네통의 이런 점은 제가 패션을 공부하고 있지만, 그 안에 담긴 좀더 깊은 의미를 알기 위해 미술사를 함께 공부하는 것과도 비슷해요.

베네통 블로그에서 보여 주고 싶은 것들은 어떤 것들인가요?
지금 제가 공부하고 있는 것들과 일상에서의 관심사, 그리고 베네통을 연결해서 보여 드리고 싶어요. 예를 들면 평소에 혼자서, 혹은 친구들과 함께 소소하게 컬러와 패션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떠오르곤 하는데, 이런 것들을 베네통 블로그에서 할 수 있다면 정말 재미있을 거에요. 벌써 기대가 되네요!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