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콘서트 이야기 – Boni

by Be-Blogger Korea on: 9월 26th, 2012

지난 번 I Am Boni 콘서트 이야기 재미있게 보셨나요? 이번엔 제 두 번째 콘서트 Curtain Call 이야기랍니다.
두 번째 단독 콘서트 때는 저의 역할이 아주 중요했어요. 공연의 내용을 제가 직접 만들고 싶다는 생각에 연출 및 내용 구성에 욕심을 냈거든요. 노래뿐만이 아니라 관객들과 소통하는 부분 등, 연신 어떻게 하면 더 재미있고 함께 호흡할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죠.

첫 번째 콘서트에서는 없던 코러스분들과 리얼 연주를 위한 세션분들 등, 이번엔 완전 생생한 음악적 감동을 주려고 했어요. 특히 세션 분들은 저마다 음악 팀이 있거나 많이 바쁘신데도 제 공연을 위해서 시간을 내 주기까지 하셨고요.
아, 어반 알앤비 곡은 밴드 연주 편곡이 상당히 까다로운 편이라고 해요. 애초에 음악이 감상 위주로 만들어진 터라 편곡하면서 그 느낌을 살리는 게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라고 하는데, 이번 공연의 또 다른 특징은 밴드와 함께한 리얼 라이브 되겠습니다.  하핫..

약 3개월 간의 준비 기간을 끝내고 정말 공연장다운 곳에서 음악을 선보였어요. 보통 콘서트홀이 스테이지가 높게 설계되어 있는 것과 다르게 이 곳은 극장처럼 관객석이 스테이지보다 높은데, 이런 무대는 무대에 서 있는 사람에게 상당한 중압감을 준다고 해요. 이런 무대에 서자니 긴장이 안 될 수가 없었는데, 막상 무대에 올라가니 오히려 관객 분들의 모습이 잘 보여서 더 좋았어요. 하나하나 아이 컨택 하기에도 좋았고, 반응을 유도하기에도 나쁘지 않았답니다.

자, 이제부터는 제 공연을 감상해 보실까요?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