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복을 부르는 나뭇가지 장식 – 이현주

by Be-Blogger Korea on: 1월 3rd, 2013

안녕하세요 이현주입니다.
추억이 가득한 2012년 한 해가 지나고 2013년 새해가 밝았네요! 여러분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2013년도 잘 부탁드립니다. 새해 첫날부터 한파가 시작되어 너무 추운 요즘 건강도 단단히 챙기시구요!
오늘은 새해를 맞아 작은 인테리어 소품 만드는 법을 이야기해 드리려고 합니다. 나뭇가지에 예쁜 털실들을 묶어서, 아주 간단하지만 효과가 좋은 장식품을 만들 거에요.

준비할 것들
나뭇가지 3-4개 – 크기는 원하시는 것으로 결정하면 돼요. 집 근처 화단에 떨어져 있는 것들을 자세히 보세요! 모양이 다양해서 고르는 재미가 쏠쏠해요.
털실 – 저는 겨울마다 뜨개질에 도전했으나 실패하여 남아 있는 것들을 썼습니다. 하하하. 그리 많이 필요하지 않으니 버리는 니트를 풀어서 쓰셔도 좋아요.
화병 – 투명한 것이 예쁜데 저는 와인병과 주스병을 사용했어요.

재료가 준비되었으면 만들어 볼까요?
만드는 방법은 정말 간단해요. 털실을 나뭇가지에 계속해서 묶는 것인데요, 묶는 방법에 포인트가 있어요. 맨 처음 매듭을 짓고 그 뒤로는 한 가닥 실로만 고리를 만들고 묶는 것이에요. 이렇게 하면 두 가닥으로 매듭을 짓는 것보다 매듭이 균일하고 꼬투리 실을 감출 수 있어서 깔끔하답니다.

자신이 원하는 길이만큼 매듭을 짓고 실이 풀리지 않게 실만 한번 묶은 다음 가위로 잘라냅니다. 이런식으로 여러 색의 털실들을 가지마다 개성있게 배열해 주는 것이에요. 가지 전체를 털실로 덮어도 되겠지만, 상대적으로 답답해 보일 것 같아서 드문드문 컬러로 포인트를 넣는 쪽으로 만들었습니다. 여태까지 만들었던 소품 중 가장 쉬운 것 같네요.
털실을 다 묶은 다음에는 빈병에다 예쁘게 꽂아 주면 완성이에요! 여러 가지 크기와 모양의 병에 다양한 모양의 나뭇가지들을 잘 배열하여 꽂아 주었더니 아주 근사한 소품이 되었어요.

저처럼 큰 나뭇가지로 만들어서 거실이나 장식장 위에 놓아두어도 예쁘고, 조그만 가지로 만들어서 책상 위에 장식해도 분위기가 살아난답니다. 기회가 된다면 저는 진짜 나무들에도 설치미술처럼 시도해 보고 싶어요!
털실의 종류와 색, 나뭇가지 모양으로 여러분만의 개성이 담긴 인테리어 소품을 만들어 보세요. 간단하게 새로운 소품으로 새해 분위기를 낼 수 있으실 거에요.

 
 

Leave your comment

 스노우볼 만들기 – 박미진

by Be-Blogger Korea on: 9월 7th, 2012

안녕하세요, 박미진입니다.
오늘은 스노우볼을 만들어 보려고 합니다. 스노우볼은 보통 가격이 비싼 편이라 구입하기가 망설여지는 경우가 많은데요, 저렴한 가격의 재료들로 예쁜 스노우볼을 만드는 방법을 알려 드릴께요.

먼저 준비물이 필요합니다.

글루건과 유리병, 반짝이, 그리고 유리병 안에 넣을 재료가 필요해요. 보통 피규어로 많이들 하시는데, 저는 화단에 가지치기를 해 놓은 나뭇가지들이 있어서 나뭇가지를 준비해 보았습니다.

그리고 물과 글리세린이 필요한데요, 글리세린은 반짝이들이 천천히 내려오게 해 준답니다. 글리세린은 약국에서 구하실 수 있고, 아주 소량만 넣어 주시면 돼요.

나뭇가지를 물에 담그기 전에 니스칠을 해 줍니다. 마르는 동안 반짝이들을 병에 넣어 볼께요.

넣고 흔들어 봤는데, 생각보다 제가 반짝이를 많이 넣어서 조금 덜어냈어요. 반짝이가 많아야 예쁠 것 같지만, 막상 물을 넣었을 때 반짝이들이 너무 많으면 스노우볼 안이 잘 보이지 않아요. 유리병에 많이 붙기도 하기 때문에, 소량의 반짝이만으로 충분하답니다.

그리고 글루건으로 니스가 마른 나뭇가지를 붙여 보았습니다.

마지막으로 글리세린을 조금 탄 물병에 뚜껑을 덮어 주시면 됩니다. 저는 물이 샐까 봐 뚜껑 안쪽에 글루건으로 칠을 하고 나서 닫았는데, 물을 꽉 채우지 않아서 빈 공간이 보이는 것이 조금 아쉬웠어요. 접착된 부분이 보기 안 좋다면 천이나 털실로 감싸 주셔도 좋아요.

완성된 모습입니다. 제법 스노우볼 태가 나는 것 같죠? 물도 꽉 채우고 반짝이의 크기를 조금 큰 것으로 준비하면 더 예쁠 것 같아요.
스노우볼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한번 직접 만들어 보셔도 좋을 듯합니다.

 
 

Leave your comment

 털실로 된 휴대폰 충전기 만들기 – 박미진

by Be-Blogger Korea on: 8월 27th, 2012

안녕하세요. 박미진입니다.
오늘은 털실로 전선을 꾸미는 방법을 소개해 드리려고 해요. 저는 휴대폰 충전기로 했는데 전선의 모양을 갖추고 있는 모든 것이 가능합니다!

그러면 만드는 방법을 사진으로 보여 드릴께요.

먼저 털실을 준비해 주세요. 저는 지인 분께서 동대문에서 사 왔다는 실을 한 뭉치 주셔서 그걸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털실을 잡고 보통 매듭을 지을 때처럼 묶어 주시면 됩니다. 매듭을 지으실 때는 단단하게 꽉 묶어 주는 게 좋아요.

두번째도 마찬가지로 계속 묶어주시기만 하면 됩니다.

매듭은 역시 꽈악 묶어주면 되고요. 이런 식으로 계속 반복해서 묶어 주시기만 하면 끝!
시간은 저는 한 시간 정도 걸린 것 같아요. 좀더 굵은 털실로 하면 시간도 덜 들이고 빨리 할 수 있을 거에요. 여러 가지 색깔의 털실을 섞어서 쓰는 것도 가능하답니다.

털실 하나로 쉽게 전선을 꾸밀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제가 꾸민 하얀 전선은 때가 타기 쉬워요. 이렇게 색깔 예쁜 털실을 골라 감싸 놓으면 깔끔하기도 하고 인테리어 소품도 될 뿐 아니라, 오랫동안 때도 안 타고 깨끗하게 쓸 수 있어서 좋답니다. 여러분도 아무도 쳐다보지 않는 전선이 있다면, 한번 예쁘게 꾸며 보시는 건 어떨까요?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