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colours with love: International day of peace

by Be-Blogger Korea on: 9월 21st, 2012

오늘, 9월 21일은 유엔이 지정한 세계 평화의 날International Day of Peace입니다.
1981년 경희대 설립자인 조영식 박사가 세계대학총장회에서 제안한 이후 유엔이 ‘세계 평화의 날’로 채택 및 공식 지정한 기념일이지요. 지정 당시인 80년대 초반은 국제 사회에 냉전이 지속되던 때라, ‘총성 없는 날’ 이라는 부제가 붙었답니다.

공식 로고와 함께 평화의 날을 상징하는 것은 올리브 가지를 문 비둘기입니다. 바로 현대미술의 거장, 파블로 피카소Pablo Picasso의 그림이지요.
피카소는 일생 동안 평화를 추구한 아티스트로, 상당한 수의 작품이 평화와 관련된 주제를 다루고 있습니다. 그는 한국전쟁 때도 그 참혹함을 알리고자 <한국에서의 학살(1951)>, <전쟁과 평화(1952)> 등의 작품을 발표했지요. 또한 피카소는 어렸을 때부터 비둘기를 사랑하여, 그의 작품 곳곳에 비둘기가 평화의 상징으로 등장한답니다. 지금은 세계적인 심벌이 된, 올리브 가지를 문 비둘기 역시 그가 어린 시절을 보냈던 스페인의 말라가에서 본 비둘기를 그린 것이고요.

피카소의 인생에서 그가 평화의 상징인 비둘기를 어떤 시선으로 바라보았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 있다면, 바로 프랑소와즈 질로Françoise Gilot와의 사이에서 태어난 딸의 이름인 팔로마Paloma가 아닐까요? 팔로마는 스페인어로 ‘비둘기’를 뜻하지요. 피카소에게 있어 가장 사랑스러운 존재에게 주고 싶었던 이름은 바로 그의 작품 속 자유와 평화의 상징인 비둘기였습니다.

이러한 피카소의 비둘기에게서 영감을 받아, 베네통은 2011년에 리비아의 독립을 축하하는 의미로 거대한 비둘기 조각상을 리비아의 트리폴리 지역에 기증했습니다. 평화의 상징인 이 비둘기 조각의 표면은 분쟁 지역에서 수거한 탄피로 이루어져 있으며, 전쟁으로 죽은 이들을 기리고, 더 이상 리비아에서 총성이 들리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답니다.

오늘, 세계 곳곳에서 이 날을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이 마련되었습니다. 세상의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방법을 의논하는 각종 학술 대회 및 회의가 여러 곳에서 열렸으며, 토요일인 내일은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세계 평화의 날 기념 마라톤 대회가 열린다고 해요. 좀더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한 노력은 여전히, 끊임없이 진행 중이랍니다.
베네통이 추구하는 가치를 공유해 주시는 여러분도 오늘 하루, 평화롭고 뜻깊은 하루를 보내시길 바랍니다.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