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속 카메라 이야기 – 박미진

by Be-Blogger Korea on: 12월 6th, 2012

안녕하세요. 박미진입니다.
서울에 폭설이 내렸습니다. 매년 소복히 쌓인 눈을 볼 때면 이와이 슌지의 <러브레터>(1995)에서 여주인공이 sx-70을 들고 사진을 찍던 모습이 생각나네요.

(Love Letter, 1995)

바로 이 장면. 고등학생 때 이 영화를 보았는데 여주인공이 sx-70을 손에 꼭 쥐고 학교를 담기 시작하는 모습을 보고 sx-70이 로망이되었었습니다. 괜히 영화 속 주인공이 사진을 찍으면 낭만적이어보여서 같은 카메라를 써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 것 같아요.
sx-70은 <러브레터>뿐만 아니라 다른 영화에서도 자주 출현하는 영화 속 단골 카메라입니다. 휴대가 용이하게 폴딩식으로 접히는 디자인인데, 그 덕분에 외관이 독특할 뿐더러 가죽으로 꾸며져 있어 아주 세련되고 멋스러워 영화 속 단골 카메라가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ホノカアボーイ, Honokaa Boy, 2009)

‘하와이언 레시피’로 국내에서 개봉되었던 <호노카아 보이>(2009)에서는 주인공이 할머니께서 해주시는 음식을 기록하는 용으로 sx-70을 사용합니다. 하지만 저렇게 사용하려면 필름값이 어마어마하다는 사실..!
이 외에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2006), <각설탕>(2006) 등등 많은 영화에서 주인공들이 sx-70을 사용합니다.

다음으로 한국 사람들이 카메라 관련된 영화 하면 가장 많이 생각하실 <연애사진>(2003)이라는 영화입니다.

(戀愛寫眞: Collage Of Our Life, 2003)

이 영화에서는 여주인공인 료코가  Canon의 F-1을 들고 뛰어다니면서 자유분방하게 사진찍는 장면이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나네요.
참, <다만 널 사랑하고 있어>(2007)라는 영화에서 남자 주인공이 사용하는 카메라도 같은 카메라입니다. 꽤나 묵직한 카메라로 아주 견고한 외관을 자랑합니다.

(Closer, 2004)

영화 <클로저>(2004)에서는 줄리아 로버츠가 사진작가로 나왔었죠. 이 때 카메라는 들고있는 카메라가 라이카 M6입니다.  라이카는 35미리 포맷의 카메라를 만든 최초의 브랜드이고 그 중에서도 M6는 외관이 아주 클래식하게 예쁘답니다.

(Vicky Cristina Barcelona, 2008)

M6가 나온 또 다른 영화는 ’내 남자의 아내도 좋아’라는 제목으로 개봉되었던 <Vicky Cristina Barcelona>(2008)가 있습니다. 페넬로페 크루즈와 스칼렛 요한슨은 카메라들 든 모습마저 아름답네요.

(BeetleJuice, 1988)

팀버튼의 영화 <비틀쥬스>(1988)에서 위노라 라이더의 카메라는 Nikon의 F-301로 지금은 중고로 제법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카메라입니다.
까만 위노라 라이더와 까만 카메라가 제법 잘 어울렸어요.

(Crazy/Beautiful, 2001)

청춘영화 <크레이지 뷰티풀>(2001)에는 여러 카메라들이 등장하지만 인상에 남는 카메라는 바로 lomo lc-a입니다. 영화가 2001년도 작품이니 로모가 한참 등장하면서 유행했을 때에요. 작고 휴대성이 좋고 결과물도 예뻐서 많은 사람들이 좋아했던 기억이 납니다. 이 영화를 보고나서 lc-a 구입하시는 분들도 많았었는데, 요즘은 사용하는 분이 잘 안계신 것 같아요. 괜스레 추억에 젖어봅니다.
이렇듯 영화 속 카메라를 소개해 드렸는데 적고보니 호노카아보이 말고는 전부 여자들이 사진을 찍는 역할이네요. 알게모르게 저를 대입하려 하나봐요.

포스팅한 영화 모두 괜찮은 영화들이라 안 본 영화가 있으시다면 한번쯤 보는 것도 추천합니다! 영화를 보시고 나면 사진이 찍고 싶어질지도 모르겠네요. ^_^

 
 

Leave your comment

 필름 카메라 – 박미진

by Be-Blogger Korea on: 7월 16th, 2012

안녕하세요. 박미진입니다.
오늘은 제가 예전에 필름 카메라로 찍었던 사진들을 보여 드리려고 합니다.

예전엔 동네 슈퍼나 편의점에서도 쉽게 필름을 볼 수 있었던 것을 기억하시나요? 요즘엔 사진관조차 길에서 보기 힘든 시절이 되었습니다. 이유는 단순한 것이겠지요. 디지털 세대가 되면서 필름을 찾는 사람이 줄게 되면서, 판매하는 곳도 줄어든 것입니다. 하지만 오히려 디지털 사진을 쉽게 접하게 되니, 저는 역으로 필름 사진에 더 애착이 가게 되더라구요. 요즘도 저는 필름 카메라로 사진을 많이 찍습니다.

제가 처음 필름카메라를 접한 것은 고등학생 때였어요.

바로 이 사진들입니다.
고등학교 때는 학교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기 때문에, 학교에서 찍은 사진이 많아요. 기억이 새록새록하네요! pen-ee3라는 카메라와 micro라는 토이카메라의 결과물입니다.

이 사진은 대학교 입학 후 처음 들었던 교양 과목 중 사진 수업의 과제로 찍었던 것들이에요.
미놀타 x-300이라는 이름의 SLR카메라에 텅스텐 필름을 처음 사용해서 찍어 보았는데, 필름카메라의 매력 중 하나는 이렇게 필름에 따라 색이나 느낌이 많이 차이가 난다는 점일 것 같습니다.

이건 sx-70이라는 폴라로이드 카메라에 전용 필름을 넣고 찍었던 사진입니다.
폴라로이드 필름 값이 제일 비싼 것 같아요. 만만치 않은 필름 가격 덕분에 아쉽게도 그리 자주 사용하지는 못하고 있어요.

제가 애용하는 카메라 중 하나였던 Contax G2로 찍은 사진입니다.
색감을 아주 쫀득쫀득하게 뽑아 내는 재주를 지녔지요!

이 사진은 쿄세라에서 나온 tzoom이라는 카메라로 찍은 사진입니다.
점점 가벼운 카메라를 찾다 보니 요즘은 자동카메라를 들고 다니고 있어요.

좋은 카메라들이 보급화되다 보니 사진을 찍는 행위는 매우 편리해졌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제가 찍고 나서 확인도 할 수 없고, 현상을 맡기고 난 후의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 필름카메라를 쓰는 이유는 아무래도 이런 결과물 때문인 것 같아요.

혹시 집에 쓰지 않고 묵혀 둔 필름 카메라가 있다면, 오랫만에 한 번 꺼내서 사용해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필름으로 찍은 사진만이 주는 느낌을 보실 수 있을 거에요.

 
 

Leave your comment